Intersection sound

11. 17.07.13~17.07.16 오사카 여행 정리. 본문

여행/Kansai[17.07.13~17.07.16]

11. 17.07.13~17.07.16 오사카 여행 정리.

Intersection 2018.01.11 01:17

Sony | D5833 | Pattern | 1/320sec | F/2.0 | 0.00 EV | 4.6mm | ISO-50 | Off Compulsory | 2017:07:14 17:16:23


작년 7월에 다녀온 오사카 여행의 글을 해를 넘기고 1월 11일에야 마칩니다.

이번 여행을 요약하면 맥주공장을 가기 위한 여행이라고 요약 가능하겠네요. 

실제로 제일 기대했고 만족도도 제일 높았던 것도 맥주공장 투어였어요. 그 외에 갔던 것은 할 것 없는 시간을 보내기 위함이라고 생각합니다. 


오사카에 도착한 것은 13일이나, 실질적인 여행의 시작은 12일부터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. 12일에 친구가 코쿠라 놀러와서 맛난거 먹고 다니다가 전 배를 타고 오사카로, 친구는 신칸센을 타고 오사카로 갔거든요. 12일부터 소요 비용을 계산하면 다음과 같이 나옵니다.


총 비용 약 35,000엔

교통비(페리, 비행기, 지하철) 19340엔. 페리, 비행기, 하카타~코쿠라 특급열차 비용을 제외한 오사카,교토,고베 순수 이동비는 약 7000엔.

그럼 교통비를 제외하고 약 5일 간 15000엔 정도로 밥도 먹고 간식도 먹고 오락실도 가고 입장료도 내며 즐겼다는 말인데... 숙박비 제하면 13500엔입니다.

오락실이랑 각종 입장비 빼면 만 엔 남을 듯? 뭔가 여행을 왔는데 여행처럼 먹지 못하고 놀았던 것 같아요. 이 점에는 좀 많이 아쉽네요.

다만 당시 상황은, 오사카를 가기 1~2주 전에 이미 큐슈 북부지역 여행을 해서 예산이 없던 상태에 스위치를 사겠다고 목돈 4만엔을 소비해서 여윳자금이 없던 상태였습니다. 그렇다고 여행 가겠다고 부모님한테 손 벌릴 순 없고, 알바비는 15일날 나오고 여행 외적으로도 돈이 부족했던 상태에 어디론가 떠나겠다고 이렇게 되었습니다.


횟수로 따지면 한, 일을 포함해 7번째 여행이 됩니다. 그리고 처음으로 혼자 있던 시간이 더 많았던 여행이였습니다. 저는 항상 누군가와 같이 여행을 떠나거든요. 그래서 그런가, 동료의 소중함을 느끼는 여행이 된 것 같습니다. 다음에 갈 때는 누군가를 꼭 데리고 가야겠어요. 그럼 끝!

0 Comments
댓글쓰기 폼